선농칼럼

조회 수 6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중남미 올바로 이해하기

 

 

조환복 前멕시코 대사

 

 

0c02639681fa4948817b3c762bd938ee.jpg

과거 중남미라고 하면 주기적인 외채위기와 고율의 인플레, 불안한 정치와 함께 광적인 축구열풍, 고대문명, 각종 축제와 카니발 등 낭만적인 이미지를 함께 갖고 있다. 그리고 천연자원이 풍부하고 경제개발 여건도 양호한데 비해 사람들은 열심히 일하지 않으며 치안이 안 좋고 빈부격차가 심한 지역이라는 인상도 강하다. 또한 우리와 중요한 경제적 파트너라는 인식보다는 전통적인 이민 대상지역으로 더 알려져 있다.

우리가 중남미에 대해 전체적으로 다소 부정적인 인상을 갖고 있는 것은 기존 우리의 시각이 편향적인데다가 90년대 이후 중남미에서 일어나고 있는 의미 있는 변화와 발전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현재 중남미에는 거의 모든 나라가 그 어느 때보다도 경제체질은 강화되고 국내정치는 크게 안정되었다. 비록 중남미 지역이 역동적으로 발전하고 있는 아시아 태평양 지역 때문에 빛이 가려 제대로 평가 받고 있지 못하나 많은 전문가들은 조만간 중남미의 시대가 도래 할 것으로 전망한다. 중남미의 변화와 우리의 인식 간에 괴리가 있는 것은 우리가 중남미를 잘 모르고 큰 관심이 없는데도 기인하지만 우리의 인식 기준 자체가 서구, 특히 미국 중심주의적인 시각에 치우쳐 있기 때문이다.

 

 

멕시코는 중남미를 대표하는 대국임에도 불구하고 멕시코에 대한 편견과 몰인식은 지나칠 정도이니 그 이하의 중남미 국가에 대해서는 말할 필요도 없다. 우리가 중남미 지역을 연구하거나 직접 여행을 하며 느끼는 소감보다는 할리우드 영화에 나오는 왜곡된 이미지, 미국 내 한국식당에서 일하는 히스패닉들의 모습, 최근 들어 마약문제로 인해 발생하는 엽기적인 사건 등을 통해 자연스럽게 중남미와 중남미인들에 대해 부정적인 인상을 갖는다. 물론 이러한 일들이 부분적으로는 사실이더라도 이것이 멕시코나 중남미를 대표하는 현상들은 분명 아니다. 그러다 보니 세계 4대 문명 못지않게 유구한 문명을 보유한 문화국가라는 정체성, 오랜 정치적 경제적 어려움을 극복하며 이룩한 경제개발과 정치발전, 한국의 파트너로서 이들이 보유하고 있는 엄청난 잠재력과 협력의지 등에 대한 인식이 총체적으로 부족하다.

 

 

21세기는 아시아 태평양 시대라고 한다. 그러나 태평양 연안 미주대륙에서 중남미에 대한 우리의 관심과 전략은 북미지역에 비하면 크게 못 미친다. 우리와 중남미와의 협력관계 역시 과거에 비해 많이 발전하였다고는 하나 중국과 일본에 비교하면 크게 미흡하다.

 

 

우리와 중남미는 오랜 문화를 보유한 국가이자 식민과 독립, 내란과 군사독재 극복이라는 근대화 과정에서 많은 공통의 역사를 갖고 있다.

우리는 이러한 공통의 경험을 바탕으로 중남미의 역사, 변화하는 현재, 그리고 양 지역이 갖고 있는 잠재력과 협력 전망에 대해 서구적인 시각이 아닌 우리의 관점에서 제대로 이해하며 호혜적인 협력관계를 구축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

 

2e677ed10e9862d1ba8dbc2486258a1b.jpg

 

 

 


  1. 옛 그림으로 본 선비의 됨됨이와 풍류 - 손철주

    옛 그림으로 본 선비의 됨됨이와 풍류   손철주 미술평론가       옛 그림은 장르에 따라 그리는 비결이 따로 있습니다. 옛 선비들의 됨됨이를 알아볼 수 있는 장르는 초상화이겠 지요. 초상화를 그리는 비결은 무엇일까요. 바로 ‘꼴을 그려 얼을 살리기’랍니...
    Date2016.05.08 Views288
    Read More
  2. 중남미 올바로 이해하기 - 조환복

      중남미 올바로 이해하기     조환복 前멕시코 대사     과거 중남미라고 하면 주기적인 외채위기와 고율의 인플레, 불안한 정치와 함께 광적인 축구열풍, 고대문명, 각종 축제와 카니발 등 낭만적인 이미지를 함께 갖고 있다. 그리고 천연자원이 풍부하고 경...
    Date2016.05.03 Views65
    Read More
  3. 더 큰 세상이 더 큰 생각을 갖게 한다. - 함기수

          더 큰 세상이 더 큰 생각을 갖게 한다.       함기수  前 SK네트윅스 칭다오 지사장   2,000년대 칭다오(靑島) 지사장으로 일할 때다. 당시 칭다오 지사의 주요 사업 중 하나가 한국의 석유화학제품을 중국 시장에 파는 것이었다. 당시 우리는 본사로부...
    Date2016.05.02 Views74
    Read More
  4. 달팽이... 느림의 미학 - 권오길

          느림보달팽이는 모나지 않은 둥그스름한 양태(樣態)와 어눌한 품새에 탓에 어쩐지 절로 살가운 정감이 가고 기꺼이 마음이 끌린다. 사실 필자는 그 많은 생물 중에서 보잘 것 없는 조개, 고둥, 오징어가 들어가는 연체동물(軟體動物)을 전공하는 사람으...
    Date2016.05.02 Views271
    Read More
  5. 새해에는 모든 것이 달라질 수 있을 것인가? - 이인호

        지난 해는 우리 한국사람들에게 유난히도 어렵고 고통스러웠던 한 해가 아니었던가 싶다. 세월호 사건에서 부터 연말에 일어난 원양어선 침몰사건에 이르기 까지 너무도 많은 귀한 생명들이 가혹한 고통 속에서 사라졌고 사건 후속처리 과정에서부터 드러...
    Date2016.05.02 Views51
    Read More
  6. 美學의 즐거움 - 김경임

          美에 대한 탐구는 진(眞),선(善)의 경우와 마찬가지로 인류의 지성이 동트던 기원전 6-5세기에 본격적으로 시작되었다. 고대 희랍에서 미는 비례와 균형, 조화와 통일과 같은 수학적 법칙으로 존재하며, 신이 창조한 아름다운 자연, 무엇보다도 완벽한 ...
    Date2016.05.02 Views45
    Read More
  7. 알 권리와 사생활 보호 - 박현채

      알 권리와 프라이버시권 중 어느 권리가 우선시 되어야 하는가? 요즈음 헌법상의 기본권인 두 권리간의 충돌이 잦아지면서 개인의 사적 영역에 대한 보도가 뜨거운 감자가 되고 있다. 지난해 가을에 있었던 검찰총장 혼외아들 보도와 관련해 공인의 사생활...
    Date2016.05.02 Views731
    Read More
  8. 고령화사회의 도전과 대응 - 전광우

      고령화사회의 도전과 대응     글 전광우 연세대 석좌교수 前 금융위원장 국민연금공단 이사장           우리나라는 현대 인류역사상 가장 급속하게 고령화가 진행되고 있다. 지난 반세기 동안 평균수명은 20년 이상 증가해 2010년에 이미 81세에 도달했으...
    Date2016.05.02 Views90
    Read More
  9. 평범한 일상의 행복 - 주돈식

      평범한 일상의 행복   주돈식 前 문화체육부장관     세계 연극무대에 가장 많이 오르고 있는 작품은 손톤 와이더(Thornton Wilder)의 ‘우리동네 (Our Town)’*일 것이다. 무대 장치가 간단하지만 그 지닌바 의미는 그리 간단하지 않기 때문일 것이다.   내용...
    Date2016.05.02 Views137
    Read More
  10. 한국 문화유산에 나타난 소통과 화합의 정신 - 이배용

          21세기 지식 기반 사회는 첨단 과학 기술이 다른 학문과 서로 융합해 발전하는 새로운 패러다임을 창출하고 있으며, 이러한 추세에 발맞추어 우리는 기존의 질서와 가치관을 끊임없이 재편해 가는 과정에 있다. 글로벌화하는 시대에 당연히 외부로 시선...
    Date2016.05.02 Views61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