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인물

조회 수 11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선농문화포럼_낱장.jpg

취미가 돈이 될 줄 누가 알았겠어요?

호텔리어 사진작가 백승우(白承雨)

 

 

1.jpgMy Seoul : Hidden Gems (2018)

수려한 한강 경관이 내려다보이는 남산에 위치한 호텔 로비에는 반짝이는 연말 크리스 마스 트리 주변으로 많은 사람들이 오갔다. ‘약수동 출근길’이란 사진집의 저자 백승우 씨는 현재 그랜드하얏트호텔 상무 겸 하얏트인터내셔널 동아시아 재무담당 이사를 맡 고 있다. 한 경제지가 그를 ‘투잡의 달인 백승우 사진작가 겸 호텔리어’라고 소개한 적이 있는데 본인의 생각을 물었더니 정색을 하며 “투잡이라뇨? 저는 회사일과 사진을 각각 의 독립된 일이라고 생각하고 집중하고 있습니다!”라고 말한다.

 

 

 

“30년 넘게 직장인으로 호텔 업무에만 최선을 다하던 제가 사진집을 세권씩이나 발간하 고, 유럽에서 저의 사진 작품이 판매될 것이라고는 전혀 생각하지 못했습니다!”

 

호텔리어 사진작가로 불리는 그의 사진 실력은 이미 해외에서도 알아주고 있다. 지난 2016년 프랑스 Paris에서 열린 ‘La Capital Gallery’ 초청 전시회에18점의 작품을 출품, 전시 첫날에 모두 판매되는 성과를 거뒀다. 2017년 4월 Paris 샹젤리제거리 ‘The Gallery Boa’ 초청 개인 사진전에 참가한데 이어 2018년 11월 ‘La Capital Gallery’ 초청 그룹전에도 참가하는 등 프로 사진작가로 명성을 쌓아가고 있다. 사진에는 관심 조차 없던 직장인에서 사진가로 변신한 계기는 예기치 않게 찾아 왔다. 2004년 무렵 일본인 직장 동료친구가 그에게 카메라를 선물 하면서 “너무 회사 일에만 열중하지 말고 다른 취미생활을 가져보 라”고 했다고 한다. 당시 일본인 친구의 눈에는 백상무가 회사일만 하는 일벌레로 비춰졌나보다.

 

2.jpg

Service Residence at Narita Airport, Japan (2007)

 

이를 계기로 그는 사진 찍기를 운동삼아 시작했다. 약수동 집에서 남산하얏트까지 걸으면서 출근길 사진을 엮은 수필·사진집이 바로 2013년에 펴낸 <약수동 출근길>인데 일반 독자들의 잔잔한 호응을 받았다. 현재는 절판돼 도서관에서나 구해볼 수 있는 희귀본(?)이 됐다. 하얏트에 근무 하는 동안 6개의 대학원을 졸업하며 석사학위 3개와 경영학과 경제학 박사학위를 각각 취득한 그는 20여년 전부 터 연세대, 동국대, 세종대 대학원에서 후학을 가르치는 교수직도 겸하고 있다.

 

이처럼 몇 가지 일을 동시에 하면서 시간을 쪼개어 2015년 서울 곳 곳을 담은 두 번째 사진집 <마이코리아(My Korea)>, 2016년 외국인 을 위한 영문 가이드북 <마이 서울(My Seoul)>을 연이어 펴냈다. 지 금도 2~3일에 한 번씩 그의 페이스북에 영문으로 글과 사진을 꾸준 히 올리면서 네 번째 저서를 준비하고 있다니 그의 철저한 시간 관 리가 경이롭기 까지 하다. 그는 근무 중에도 프로답게 장기간에 걸 쳐 일정한 테마를 가지고 사진을 찍고 있다. 그 중 대표적인 작품이 10년동안 진행하고 있는 ‘The Window 시리즈’다. 출장 다니면서 전 세계의 호텔 창문을 통해 본 이미지들을 담았다. 호텔리어다운 아이디어가 돋보인다. 미국의 가방 회사 코치, 일본 나리타공항과 포시즌호텔, 국내는 포스코 등에서 그의 작품을 소장하고 있다. ‘마 이코리아(My Korea)’를 12년간 준비할 때는 궁궐사진을 마음껏 찍 고 싶어 1년동안 주경야독한 끝에 문화재청 해설가 자격증을 취득 했다. 현재는 덕수궁 등에서 주말 문화해설사로 활약 중이다. “저 에게는 격주로 고즈넉한 고궁에서 해설을 하는 시간이야말로 진정 한 휴식이자 쉼입니다!”

 

궁궐해설이 없는 주말에는 전문가에게 콘트라베이스를 배우기 시 작한지 7년이나 됐다. 음악이라는 진짜 취미 생활의 최종목표는 아 마추어 오케스트라 입단 이라고 한다. 이 정도면 100세 시대에 올 해로 환갑을 맞이해 일선에서 물러나는 베이비 붐의 대표주자인 76만 4천여명의 58년 개띠들 모두 은퇴 후 그의 삶을 응원하지 않 을까? 그동안 그가 쏟아온 땀과 열정에 경의를 표한다.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seungwoo.baek.566
홈페이지 https://seungwoobaek.com/

 

선농문화포럼 부장 임혜진

 

2.jpg

1.jpg

 


  1. 호텔리어 사진작가 백승우

    취미가 돈이 될 줄 누가 알았겠어요? 호텔리어 사진작가 백승우(白承雨)     My Seoul : Hidden Gems (2018) 수려한 한강 경관이 내려다보이는 남산에 위치한 호텔 로비에는 반짝이는 연말 크리스 마스 트리 주변으로 많은 사람들이 오갔다. ‘약수동 출근길’...
    Date2019.01.31 Views110
    Read More
  2. 그녀의 손을 거치면 마법처럼 잘 팔린다!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 휩쓴 이유리씨

            그녀의 손을 거치면 마법처럼 잘 팔린다!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 휩쓴 이유리씨   스티브 잡스는 엔지니어, 경영인의 단계를 지나 최종적으로 디자이너로서 생애를 마쳤다. ‘사람들은 만들어서 보여주기 전에는 자신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모른다’...
    Date2018.08.23 Views464
    Read More
  3. 조환복 前멕시코대사 / "37년간 각국을 돌며 받았던 질문, 이제 대답할 때입니다."

    “37년간 각국을 돌며 받았던 질문, 이제 대답할 때입니다.” 조환복 前멕시코 대사 인터뷰     생각하는 대로 살지 않으면 사는 대로 생각하게 된다는 말이 있다. 前멕시코대사 조환복(영남대 석좌교수)은 37년의 공직생활을 마치고 ‘생각해 오던 대로’ 인생의...
    Date2018.01.22 Views130
    Read More
  4. 제2의 인생은 이런 것/정강현 여유회 회장

      1966년에 서울사대부고를 졸업한 18회에는 ‘여유회’라는 특이한 모임이 있다. 동기들에겐 너무나도 친숙한 이름이 지만 처음 접하는 사람들에게는 감이 잘 잡히지 않는 모양 이다. 이름 자체가 생경해서 그런지 졸부가 된 여유 있는 부자들끼리 모여 돈 자...
    Date2017.08.28 Views156
    Read More
  5. 와인과 음악의 만남 / 변형완

      아마추어오페라가수가들려주는‘인생2막     지난해 하반기 선농문화포럼에서 와인강좌로 최고의 인기를 끌었던 변형완 저스트와인(Just Wine) 대표를 만났다. 마침 오페라 '라 트라비아타'의 공연 시작을 앞두고 있는 금요일 저녁이어서 그런지 약속 장소인 ...
    Date2017.01.23 Views554
    Read More
  6. 14년 만에 산문집 발표한 현기영 인터뷰

      소설가는 늙지 않는다     소설로 위대했던 작가들의 산문집을 읽는 것은 사실 좀 두려운 일이다. 픽션의 바다에서 보여주었던 세계관과 문장들이 소소하게 개인화하면 서 신비감이 사라지고 사변의 수준도 미치지 못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 이다. 이리저리 ...
    Date2016.08.29 Views193
    Read More
  7. <서산 부석사 관음상의 눈물>著者 김경임氏 인터뷰

      <서산 부석사 관음상의 눈물> 著者 김경임 氏  인터뷰     약탈 문화재 환수 문제의 전문 외교관 출신 오벨리스크, 몽유도원도에 이은 3부작 출간     2012년 10월 2일 대마도 중서부 해안의 외진 기사카 마을. 저녁 7시 무렵이 되자 적막한 바다를 마주한 ...
    Date2016.04.11 Views291
    Read More
  8. 저시력자 안경개발에만 35년... 강.정.근

      저시력자 안경개발에만 35년… 강.정.근.     안경아, 고맙다! 고쳐줄 수는 없지만, 보게 할 수는 있어요   바야흐로 100세 시대가 열렸다. 평균수명이 늘어나면서 마흔부터 청춘이라는 이야기가 나올 정도지만, 40대 중반이 되면 대부분 근거리가 침침해 보...
    Date2016.04.11 Views620
    Read More
  9. 윤석남의 페미니즘 미술 엿보기

          “그 동안 회고전을 하자는 제안을 여러 번 받았지만 다 사양했어요. 내가 그런걸 해야 할 정도로 늙었나? 난 아직도 할 이야기가 너무 많은데… 그런 생각이 들어서요. 미루고 미루다 이번에 서울시립미술관에서 처음 회고전을 하는데, 말이 회고전이지 ...
    Date2016.04.11 Views216
    Read More
  10. 탈북청소년 대안학교 여명학교 ‘조명숙 교감’

      탈북청소년 대안학교 여명학교 ‘조명숙 교감’     글 정하영 (한국철강신문 편집국장)         일상이 참으로 팍팍한 세상이다. 일신(一身)을 위해 살다보니, 아니 욕심내다보니 모두 여유가 없다. 이타(利他)는커녕 주변을 돌아보고 챙겨볼 엄두를 내기도 ...
    Date2016.04.11 Views255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