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좌후기

조회 수 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일본.jpg

◎ 강의일: 2022. 5. 5(목)

◎ 담당교수: 이원복 前덕성여대총장/‘먼나라 이웃나라’著者

◎ 강좌명: 제9강 <일본>

                상실된 국가의 목표:일허버린 30년은 계속된다.

 

1) 양지영 : 일본은 자신의 정체성을 버리고 서양을

                 모방했기에 진짜 강대국이 될 수 없었고

                 침체를 벗어나지 못하는 근본이 됐군요.

                 일본의 지나친 배려가 독이 되는 일본의

                 국민성! 요즘 즐겨봤던 파친고 드라마를

                 통해 일본의 참모습을 보게 됐는데...

                 일본의 민낯을 알게 된 유익한

                 강의였습니다. 감사합니다♡

 

2) 맹형열 : 일본에는 웬지 관심두기에 내키지가

                  않았지만 강의를 듣고는 역시 마음을

                  두기가 불편합니다. 강자에는 약하고

                  약자에는 강하다는 사무라이 문화에

                 야비함을 느낍니다. 또 순종과 겸손이

                 상대방을 높이는 게 아니라 책임을

                 안지려고 한다고 하니 안타까움 또한

                 큽니다. 전혀 생각지도 않은 일본 문화

                 에 대한 말씀 잘 들었습니다.

                 和를 지키는 섬나라 근성을 우리도

                 본받아서 그런지 저희들 세대에도 義를

                 중시하고 남을 배려하는 것이 부모들

                 세대에서 배운 일제의 흔적이 아닌가

                 여겨집니다. 평소 좋은 풍습이라 여겼는데

                 알고보니 좀 억울하기도 합니다.

                 과거 脫亞入歐를 주창하며 승승장구하더니

                 이제는 脫歐入亞를 외치려나......

                 아직도 세계적 강대국에는 틀림이 없으나

                 이런 열등적인 문화를 가지고 있는 한

                 더 발전적인 모습을 지키기 어려울 듯

                 합니다. 메이와꾸 또한 좋은 풍습으로

                 알고 있었는데 자기 한계에 갇히는

                 관습이군요.

                 교수님의 열강에 감사드립니다^^

 

3) 임혜진 : 지난 30년간 한국의 주요 경제지표가

                 일본을 추월했다는 기사를 읽었는데...

                 강의를 들으니 우리보다 훨씬일찍 선진국

                 반열에 올랐던 일본이 쇄락의 길을 걷는

                 이유가 이해가 됐습니다~

                 이원복총장 강의도 앞으로

                 3회가 남았사오니... 설문을 통해 많은

                 의견과 지도편달 부탁드립니다!^^

 

4) 김애련 : 유익한 강의에 감사드립니다.

                 이면교류로 소통해야 되고 선을

                 넘지 않아야 되는 나라 일본이기에

                 혁신적이거나 창의성이 많이 떨어질

                 거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 출처: 선농문화포럼 네이버밴드 band.us/@sunforum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홈페이지 게시판 글쓰는 방법 file 선농문화포럼. 2018.04.27 321
284 제22기 목요강좌_제10강 중국 newfile 선농문화포럼 2022.05.19 1
» 제22기 목요강좌_제9강 일본 file 선농문화포럼 2022.05.12 2
282 제22기 목요강좌_제8강 미국 file 선농문화포럼 2022.05.06 3
281 제22기 목요강좌_제7강 스페인 file 선농문화포럼 2022.04.28 3
280 제22기 목요강좌_6강 네덜란드 file 선농문화포럼 2022.04.21 7
279 제22기 목요강좌_5강 이탈리아 file 선농문화포럼 2022.04.14 5
278 제22기 목요강좌_4강 스위스 file 선농문화포럼 2022.04.07 8
277 제22기 목요강좌_3강 독일 file 선농문화포럼 2022.03.31 5
276 제22기 목요강좌_2강 영국 file 선농문화포럼 2022.03.24 7
275 제22기 목요강좌_이원복_테마별로 보는 먼나라 이... file 선농문화포럼 2022.03.17 14
274 [제3기 썬포럼영화제] 세상의 모든 계절_10/14(목) 선농문화포럼 2021.10.18 42
273 제21기 강창희 대표 <노후파산시대, 당신의 전... 선농문화포럼 2021.10.05 47
272 제21기 강창희 대표 <노후파산시대, 당신의 전... 선농문화포럼 2021.09.15 48
271 6월 목요강좌 10강~12강 수강생 강좌후기 선농문화포럼 2021.06.30 71
270 5월 목요강좌 6강~9강 수강생 후기 선농문화포럼 2021.06.30 48
269 4/29(목) 5강. 노예제도의 기원과 해방의 역사 file 선농문화포럼 2021.06.30 31
268 4/22(목) 제4강. 이념과 역사변화 file 선농문화포럼 2021.04.30 51
267 4/15(목) 제3강. 권리와 의무의 균형잡기 file 선농문화포럼 2021.04.30 45
266 4/8(목) 제2강 제국의 흥망성쇠와 삶의 방식변화 file 선농문화포럼 2021.04.30 41
265 제20기 이인호 교수 역사특강 4/1(목) 개강강좌 file 선농문화포럼 2021.04.06 5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5 Next
/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