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좌후기

조회 수 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미국.jpg

◎ 강의일: 2022.4.28(목)

◎ 담당교수: 이원복 前덕성여대총장/‘먼나라 이웃나라’著者

◎ 강좌명: 제8강 <미국>

                영원한 인종의 샐러드

 

1) 양지영 : 미국이란 나라의 역사가 강력한 인민으로부터

                 국가가 권력을 빼앗아 온 과정이라는 것이 흥미

                 로웠고 링컨이 미국에서 왜 중요하고 위대한지

                 다시 한번 느낄 수 있었습니다.

                 전쟁으로 경제를 유지하는 미국이라니....

                  씁쓸하기도 합니다. 좋은 강의 감사합니다.~

 

2) 맹형열 : 미국에 대한 이번 강의는 일반화된 역사에 비해

                 속살을 들여다보는 듯한 저한테는 비밀스런(?)

                 내용들입니다. 새롭게 알게되는 사실들이 많아

                 감동적이지만 한편으로는 부끄러움도 있습니다.

                 미국의 시작은 민주주의로, 또 청교도의 뉴 잉글

                 랜드의 이민만이 아니라 시기적으로도 더 빠른

                 성공회의 버지니아도 있음을, 이것이 남북전쟁의

                 밑바탕에 있음을 이제서야 알게 되었지요. 헌법

                 제정의 대원칙도 영국처럼 안되려고 세웠다니

                 대단한 나라입니다.워싱턴 DC의 링컨 메모리얼

                 에서 국회의사당까지 그 좌우에 몰려있는 수많은

                 박물관과 미술관, 기념물ㆍ기념관들을 장악(?)하는

                 링컨 대통령의 모습에서 하나의 미국을 부르짖는

                 미국의 정신을 오늘 제대로 배웠습니다. 문득 미국

                 의 한국 교포인 이민 1세대들은 과연 이런 내용의

                 미국 역사를 알고 있을까 하는 의문이 생기는군요

                 멋진 강의 잘 들었습니다. 감사합니다^^

 

3) 임혜진 : 부지런한 두분의 강의소감 잘 읽었습니다~^^

                 버지니아 주 명칭의 유래가 '나는 국가와 결혼했다!'

                 는 유명한 말을 남긴 '엘리자베스 1세의 땅'이란

                 의미였군요?

               *미국의 남북전쟁이 농사지을 노예가 필요했던

                 남부와공장지대에서 노동력이 필요했던북부의

                 대립이었다는 점.

               *링컨이 노예해방을 전적으로원하지 않았다는 점.

               *1863년 노예해방 선언 후에도주로 남부 농장주

                 들에게 소속됐던 노예들의 실제적 해방은 없었으

                 며1865년 수정헌법으로 법적 토대를 마련한

                 이후로 실질적 노예해방이 100년이나 걸렸다는

                 점 등등남북전쟁과 노예해방의 배경을 이해한게된

                 유익한 강의였습니다.

 

4) 최영자 : 교수님의 강의 잘 듣고 있습니다. 링컨대통령이

                 남북전쟁에서 해결하려 했던 문제는 노예제도의

                 폐지가 주된 관심이 아니라 미연방 통일이라는

                 비죤에서 나온 결과 중 하나였군요. 어떤 일의

                 해결을 위해 핵심을 관철하는 지도자의 비죤이

                 중요하군요. 우리나라 지도자들도 더 중요한

                 문제를 위한 혜안이 있기를 바랍니다.

                 케네디 대통령의 한 말중

                 " The United States has to move very fast

                  to even stand still."이라는 말도 마음에 와

                  닿습니다. 지금 당장의 이해관계에만 집중하지

                  않고 세계적인 변화에 적응하도록 해야겠지요.

                  좋은 강의 마련해 주신 선농 문화포럼 편집

                  임원들께 감사드립니다.

 

※ 출처: 선농문화포럼 네이버밴드 band.us/@sunforum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홈페이지 게시판 글쓰는 방법 file 선농문화포럼. 2018.04.27 321
284 제22기 목요강좌_제10강 중국 newfile 선농문화포럼 2022.05.19 1
283 제22기 목요강좌_제9강 일본 file 선농문화포럼 2022.05.12 2
» 제22기 목요강좌_제8강 미국 file 선농문화포럼 2022.05.06 3
281 제22기 목요강좌_제7강 스페인 file 선농문화포럼 2022.04.28 3
280 제22기 목요강좌_6강 네덜란드 file 선농문화포럼 2022.04.21 7
279 제22기 목요강좌_5강 이탈리아 file 선농문화포럼 2022.04.14 5
278 제22기 목요강좌_4강 스위스 file 선농문화포럼 2022.04.07 8
277 제22기 목요강좌_3강 독일 file 선농문화포럼 2022.03.31 5
276 제22기 목요강좌_2강 영국 file 선농문화포럼 2022.03.24 7
275 제22기 목요강좌_이원복_테마별로 보는 먼나라 이... file 선농문화포럼 2022.03.17 14
274 [제3기 썬포럼영화제] 세상의 모든 계절_10/14(목) 선농문화포럼 2021.10.18 42
273 제21기 강창희 대표 <노후파산시대, 당신의 전... 선농문화포럼 2021.10.05 47
272 제21기 강창희 대표 <노후파산시대, 당신의 전... 선농문화포럼 2021.09.15 48
271 6월 목요강좌 10강~12강 수강생 강좌후기 선농문화포럼 2021.06.30 71
270 5월 목요강좌 6강~9강 수강생 후기 선농문화포럼 2021.06.30 48
269 4/29(목) 5강. 노예제도의 기원과 해방의 역사 file 선농문화포럼 2021.06.30 31
268 4/22(목) 제4강. 이념과 역사변화 file 선농문화포럼 2021.04.30 51
267 4/15(목) 제3강. 권리와 의무의 균형잡기 file 선농문화포럼 2021.04.30 45
266 4/8(목) 제2강 제국의 흥망성쇠와 삶의 방식변화 file 선농문화포럼 2021.04.30 41
265 제20기 이인호 교수 역사특강 4/1(목) 개강강좌 file 선농문화포럼 2021.04.06 5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5 Next
/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