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좌후기

조회 수 4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네덜란드.jpg

◎ 강의일: 2022.4.14(목)

◎ 담당교수: 이원복 前덕성여대총장/‘먼나라 이웃나라’著者

◎ 강좌명: 제6강 <네덜란드>

                세계에서 가장 자유롭고 유연한 사고방식

 

1) 맹형열 : 역시 남다른 이원복 교수님의 촉을 느낀 멋진 강의

                 잘 들었습니다.평소 갖고있던 네델란드의 모습을

                 깜짝 놀랄 정도로 확 바꿔주신 내용입니다.

                 튤립과 풍차 등 전원적인 모습에서 '돈이 있는 곳에

                 내가 간다'는 현실적이고 실용적인 모습으로, 동계

                 올림픽에서 우리 허리만한 허벅지를 가진 선수들을

                 보며 참 국가를 위해 역주하는구나 했는데 개인이

                 최고의 중심인 사회로 살아간다니 놀랐습니다.

                 일본의 발전이 막연하게 서양 문물을 일찍 받아들

                 여서라고 알고 있었는데 그 중심에는 교역 위주의

                 네델란드가 있었다니 또 놀랐습니다.우연히 탄 네

                 델란드의 항공사인 KLM을 탔더니 스튜어디스의

                 머리가 천정에 닿을만큼 커서 세계에서 제일 키가

                 큰 민족이라 생각했는데 속사정도 아주 세밀하고

                 현실적인 큰 나라이군요.교수님께서 말씀하신

                 5가지 Taboo에도 자유스럽다고 하니 괜히 걱정이

                 됩니다. 우리나라가 더 좋은 것 같아요.

                 영상을 보니 생각보다 넓고, 말씀하신 대로 살기에

                 좋은 나라인 듯 합니다^^

 

2) 양지영 : 개인의 능력과 자유의 극대화를 누릴 수 있는

                 나라..

                 국가가 국민을 supporting하는 나라..

                 일본의 야심을 키우는 통로가 된 나라..

                 저에게는 모든 것이 개인의 문제로 치부되는

                 조금은 위험한 나라인 것 같기도

                 합니다.. 전 대한민국이 더 좋아요^^

                 좋은 강의 감사합니다.

 

3) 김애련 : 네델란드에 대해새로운 관점으로 볼 수 있게 강의

                  해 주신 교수님께 감사드립니다.

                  일본과의 관계를 보면서 통치자는 세계정세의 흐

                  름을 빨리 읽고 준비할 수 있어야 나라를지킬 수

                  있다는 생각을 했습니다.또한 네델란드의 사회모

                  습들이 인류 미래 삶의 가치가 될까봐 염려가 되네

                  요. 그러나 역사의 흐름은 우리가 옳다고 생각하는

                  방향으로만 가지않고 정해진 흐름대로 갈 수

                  있기에 염려가 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나라는 절제된 모습의

                  사회로 나아가길 소망해봅니다.

 

4) 양지영 : 맹형열님께.

                 선생님의 강의소감은 항상 너무 재미있게 읽고

                 있습니다.

                 전적으로 동감하며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5) 한순영 : 강의를 통해서 국제회의에서 일본과 네덜란드가

                 호흡이 잘맞는 이유를 비롯해 그간 단편적으로

                 알았던 것들의 전체적 맥락을 이해하게 되어

                 감사드립니다.

                 1995년 암스테르담에서 충격의 연속이었던

                  하루가 기억납니다.
                  고호의 일본풍 그림들과 그 색감들...

                  일본 그림을 많이 모사했더군요
                  다섯나라 말로 써 있던 '만지지 마시오'란

                  과일가게 주의사항
                  기차역 판매대 전면에 가득 꽂혀있던 성인잡지

                  표지사진들...아이들이 보면 어쩌나 걱정되었음
                  운하를 따라 출퇴근하는 자전거 행렬
                  안에서 사람이 꽂아넣는 모습이 보이는 투명

                  햄버거 자판기
                  거리축제에서 술마시는 자유로운 모습들과 대조

                  되는 곳곳의 삼엄한 경찰차들... 주사취객은 무조

                  건 서로 연행된다고 친절함과 따뜻함은 별로

                  느끼지 못했으나 자유로운 다국어 구사는 많이

                  부러웠습니다

 

6) 임혜진 : 맹형열님, 김애련님께.

                  두 분의 강좌소감을 읽으니요약된 정리노트를

                  보는듯 합니다!^^

                  일본이 화란을 통해서신 문물을 빨리 받아

                  들이면서대륙침략의 야욕을 키웠군요! ㅠ

                  만약 우리나라가 쇄국정책을 펼치지 않았더라

                  면 치욕의36년을 겪지 않았을까요?

                  역사공부를 열심히하면 미래가 보인다던데...

                  수강생 모두 이번 <선농문화포럼> 강좌를

                  통해 세계사에 관심가지는계기가 되시길

                  바랍니다.

                   

                    한순영님께.

                 1995년에 나도 암스텔담 여행 중이었는데
                  운하 산책 중에 우리 만날뻔 했네요?^^
                  기차역 뒷골목 진열장 의자에
                  속옷차림으로 당당하게 앉아있던
                  60대 아주머니가 잊혀지지 않습니다.
                  95년이면 '성적 자기결정권'이란 게
                  뭔지도 몰랐던 호랑이 담배피우던
                  시절인데도 비록 몸을 팔면서도
                  절대 비굴하지 않았던 그 여인!

 

※ 출처: 선농문화포럼 네이버밴드 band.us/@sunforum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홈페이지 게시판 글쓰는 방법 file 선농문화포럼. 2018.04.27 441
26 [보너스강좌] 11/8(일) 미국 선거에 담겨있는 민... file 선농문화포럼 2020.11.12 98
25 11/12(목) 유대인의 선민의식이 만든 축복과 재앙 선농문화포럼 2021.03.31 52
24 11/19(목) 베트남 투자의 빛과 그늘 선농문화포럼 2021.03.31 50
23 11/26(목) 더 큰 대한민국 희망의 국화를 피우기 ... 선농문화포럼 2021.03.31 70
22 제20기 이인호 교수 역사특강 4/1(목) 개강강좌 file 선농문화포럼 2021.04.06 64
21 4/8(목) 제2강 제국의 흥망성쇠와 삶의 방식변화 file 선농문화포럼 2021.04.30 59
20 4/15(목) 제3강. 권리와 의무의 균형잡기 file 선농문화포럼 2021.04.30 65
19 4/22(목) 제4강. 이념과 역사변화 file 선농문화포럼 2021.04.30 76
18 4/29(목) 5강. 노예제도의 기원과 해방의 역사 file 선농문화포럼 2021.06.30 51
17 5월 목요강좌 6강~9강 수강생 후기 선농문화포럼 2021.06.30 67
16 6월 목요강좌 10강~12강 수강생 강좌후기 선농문화포럼 2021.06.30 107
15 제21기 강창희 대표 <노후파산시대, 당신의 전... 선농문화포럼 2021.09.15 68
14 제21기 강창희 대표 <노후파산시대, 당신의 전... 선농문화포럼 2021.10.05 71
13 [제3기 썬포럼영화제] 세상의 모든 계절_10/14(목) 선농문화포럼 2021.10.18 86
12 제22기 목요강좌_이원복_테마별로 보는 먼나라 이... file 선농문화포럼 2022.03.17 36
11 제22기 목요강좌_2강 영국 file 선농문화포럼 2022.03.24 42
10 제22기 목요강좌_3강 독일 file 선농문화포럼 2022.03.31 30
9 제22기 목요강좌_4강 스위스 file 선농문화포럼 2022.04.07 29
8 제22기 목요강좌_5강 이탈리아 file 선농문화포럼 2022.04.14 30
» 제22기 목요강좌_6강 네덜란드 file 선농문화포럼 2022.04.21 4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6 7 8 9 10 11 12 13 14 15 Next
/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