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인물

조회 수 4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제목 없음-2.jpg

 

요리사로 변신한

성악가 고희전

 

 

 

 

코로나로 더없이 길게 느껴지던 장마에 문자 한통 이왔다.

 

“ 성악가 고희 전입니다. 6월부터 기존에 해왔던 연주회를 다시 진행하려고합니다. 아울러 우리동네 파바로티 이 룸카페에 스파게티와 화덕피자 메뉴를 추가해 식 사도 가능하도록 준비했습니다. 앞으로 연주회 일 정이나오면소식전해드리겠습니다”

 

연전에 선농문화포럼 오페라 강좌를 기획하면서 성악가 고희전씨와 가끔 연락을 주고받던 차라 요 리사로 변신한 그가 궁금했다. 가는 날이 장날이라 고전날밤부터장맛비가쉴새없이쏟아지고있었 다. 하지만고희전씨가 5년간의독일유학에서돌아 와 2018년부터 자리를 잡은 안성으로 가기위해 안 성행버스에몸을 실었다.

 

안성터미널에서 택시를 갈아타고 10여분 만에 복 거마을 극장식 ‘이룸’ 카페 입구 앞에 도착했다. 마 침 TV에서만 봤던 고희전씨를 붕어빵처럼 꼭 닮은 둘째딸 하임이가 일행을 반겼다. 고희전씨는 독일 만하임 국립음대를 졸업했는데 유학시절 얻은 딸 이라 하임이라고 지었단다. 고희전씨와 간단하게 인사를 나누고 우선 안성토박이인 그가 어떻게 성 악가의길을걷게됐는지물었다.

 

 

제목 없음-3.jpg

“동네에 있는 초등학교를 졸업하고 안성 시내에 있는 중학교에 입학했는데 제가 좀 순진하고 착해보였는지 우리 반 덩치 큰 애들이 때 리거나 *빵셔틀을 시키는 일이 잦았습니다. 학교폭 력피해자였죠. 스트레스가심했던지어린나이에위 장병도 생기고 학교에 가기 싫어서 하루 종일 집에 서 기타를 치는 날이 많았습니다. 이후 안법고등학 교 (*사진: 안성포도 최초 전래자인 프랑스 공안국 신부님이 세운 111년 전통의 학 교)에 진학했는데 중학교 때 갈고닦은 기타 연주와 타고난노래실력이빛을발했습니다. 당시안성시내 고등학교 축제마다 초청 1순위로 불려 다닐 정도로 인기가많았습니다. 그러다보니중학교때학폭으로 쭈그러졌던마음이좀펴지더라고요…”

 

 

제목 없음-4.jpg

 

 

 

 

 

 

 

 

 

 

노래 덕분에 잃었던 자존감을 되찾고 보니 음대에 진학하고 싶은 마음이 슬금슬금 생겨났다. 그러나 아버지의 생각은 달랐다. 기술이 있어야 평생 먹고 산다는 게 부친의 소신이었다. 결국 부친의 뜻에 따 라 공대 기계과에 입학했지만 인문계 고교 출신인 그가 공고를 졸업한 친구들의 손기술을 따라가기 는 힘들었다. 쇠를 깎는 기계 소음도 듣기 싫었고, 적성도맞지않아한학기를마치고바로학교를그 만뒀다. 이후 입대한 철원 백골부대에서 군 생활을 마치고서야 자신의 뜻대로 백석대 성악과에 진학 할 수 있었다. 대학시절 교수님과 친구들과 함께 독 일로 배낭여행을 다녀왔는데 졸업 후 성악공부를 계속하고 싶던 고희전씨도 7년 연애 끝에 결혼한 아내 조유진씨와 백일된 딸을 데리고 2006년 1월, 독일만하임으로날아갔다.

 

처자식 딸린 가장으로 외국에서 공부하는 게 어려 웠을텐데유학비용은어떻게마련했습니까?

 

“20여 년간 면사무소 기능직 공무원(소사)으로 근무하시다 은퇴한 아버지(1946년生)께서 퇴직 후에 도 겨울에는 산불감시, 여름에는 쓰레기투기 감시 등 허드렛일을 계속하시면서 아들 유학비를 마련 해주셨습니다. 어머니도 안성탕면으로 유명한 라 면공장에서 일하면서 월급을 보태 5년간 매월 250 만원씩 보내주셨습니다. 제가 1남3녀 중 막내아들 인데 나중에 들으니 당시 누나들은 부모님을 고생 시키는 저를 원망했다고 하더라고요”

 

2010년에 만하임에서 둘째딸이 태어났는데 가난한 유학생활에 아내의 산후간병은 고스란히 고희전씨 몫이었다. 미역국 끓여가며 열심히 산모의 산후 조 리를 하다 보니 그만 학교에서 한 학기 유급통보를 받았다. 허리띠를 졸라가며 어렵게 학비를 부쳐주는 부모님 생각에 항상 죄송스런 마음을 갖고 있었 는데, 졸업이 6개월이나 미뤄지니 마주한 현실이 영 답답하기만했다. 마침스위스에서열리는국제콩쿨 에 나갔는데 지원자 50명 중 2등을 했다. 제네바 극 장에서의공연경험은그에게잊을수없는추억이자 자산이다. 우여곡절끝에학교를졸업하고 2012년에 귀국했지만 고희전씨가 설 무대는 없었다. 어쩌면 1등만을 기억하는 세상에서 좌절할 수도 있었으나 그에게는 ‘나만의 극장’을 만들겠다는 꿈이 있었다. 고향 안성으로 돌아온 그는 아버지 고관원씨(74세) 가 평생 성실하게 농사짓던 100여 평의 고추밭에 벽 돌을 한 장 한 장 쌓고 산에서 벌목한 아름드리나무 로 손수 테이블을 만들어가며 극장식 카페를 세웠 다. 지난해 KBS 인간극장에 소개 된 대로 그는 딸이 다니는 유치원과 안성 초등학교 입학식에 이르기까 지 무대를 가리지 않고 노래를 부르고 있다. 고향 집 터에 그가 손수 세운 극장에서 그동안 20회의 ‘우리 동네 콘서트’를 연 성악가 고희전씨에게 음악과 생 계사이에서호구지책은여전히난감한숙제였다.

 

제목 없음-6.jpg

“코로나로 많은 공연 기획사들이 사라지고 음악생 활과 연주자 개런티만으로 생활이 어려운 현실에 서 스스로 자립할 수 있어야한다는 생각이 더욱 확 고해졌습니다. 안성 인근 동아방송예술대학에 출 강하고 있는데 예술을 전공하는 청년들에게 나의 모습을 통해서 꼭 상위 1%가 되지 않아도 낙오자 가 아닌 행복한 삶을 살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습니다. 후배들에게 음악은 삶의 전부가 아 닌 인생의 도구일 뿐이 므로 큰 꿈을 내려놓고 열심히 살다보면 자연 스럽게 무대가 생길 수 있다고… 2호점, 3호점 이룸카페 주인장이 나 올 수 있도록 돕고 싶 습니다.”

 

우중에도 카페를 가득 메웠던 손님들이 돌아가고 점심시간을훌쩍넘긴 3시쯤배가고프다며주방에 서손수만들어내온파스타와피자는맛있었다.

지난해 연말에는 고희전씨 주최로 루마니아 필하모니를 초청해 안성시 최초로 해외오 케스트라 초청공연을 열었다. (사진上) 7월 말에는 코로나로 중단됐던 동네음악회도 재개했다. ‘꿈을 이루다’ 라는 의미로 명명했다는 ‘이룸카페’를 통 해그의꿈은한발씩전진하고있었다.

 

 

 

 

 

 

 

 

 

 

 

 

 

 

 

 

 

 

 

 

글• 사진 선농문화포럼부장임혜진

 

 


  1. 우리동네 파바로티 고희전

      요리사로 변신한 성악가 고희전         코로나로 더없이 길게 느껴지던 장마에 문자 한통 이왔다.   “ 성악가 고희 전입니다. 6월부터 기존에 해왔던 연주회를 다시 진행하려고합니다. 아울러 우리동네 파바로티 이 룸카페에 스파게티와 화덕피자 메뉴를 ...
    Date2020.08.20 Views43
    Read More
  2. 산이 그곳에 있어 산에 오른다 암벽사진작가 ‘강레아’

    산이 그곳에 있어 산에 오른다 암벽사진작가 ‘강레아’ 강레아 프로필 2000. 02 신구대학 사진과 졸업 2004~06 사람과산 객원기자 2007~10 월간 산 -‘빛으로 담아낸 Walls and climbers’ 연재 2011~14 월간 사람과 산 기자 2014~17 월...
    Date2020.02.05 Views131
    Read More
  3. 그룹홈 엄마로 변신한 가수 윤설희

    작은콘서트에서 노래하는 윤설희(오른쪽)자매   그룹홈 엄마로 변신한 가수 윤설희  넓고큰방도있지만 나는그룹홈이 더 좋아요!    앨범〈논두렁밭두렁〉  윤설희씨를소개하는방법은여러가지다.  첫째, 1980년대 부부 혼성 듀엣 〈논두령밭두령〉의 멤버요 작...
    Date2019.08.29 Views484
    Read More
  4. 호텔리어 사진작가 백승우

    취미가 돈이 될 줄 누가 알았겠어요? 호텔리어 사진작가 백승우(白承雨)     My Seoul : Hidden Gems (2018) 수려한 한강 경관이 내려다보이는 남산에 위치한 호텔 로비에는 반짝이는 연말 크리스 마스 트리 주변으로 많은 사람들이 오갔다. ‘약수동 출근길’...
    Date2019.01.31 Views275
    Read More
  5. 그녀의 손을 거치면 마법처럼 잘 팔린다!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 휩쓴 이유리씨

            그녀의 손을 거치면 마법처럼 잘 팔린다!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 휩쓴 이유리씨   스티브 잡스는 엔지니어, 경영인의 단계를 지나 최종적으로 디자이너로서 생애를 마쳤다. ‘사람들은 만들어서 보여주기 전에는 자신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모른다’...
    Date2018.08.23 Views565
    Read More
  6. 조환복 前멕시코대사 / "37년간 각국을 돌며 받았던 질문, 이제 대답할 때입니다."

    “37년간 각국을 돌며 받았던 질문, 이제 대답할 때입니다.” 조환복 前멕시코 대사 인터뷰     생각하는 대로 살지 않으면 사는 대로 생각하게 된다는 말이 있다. 前멕시코대사 조환복(영남대 석좌교수)은 37년의 공직생활을 마치고 ‘생각해 오던 대로’ 인생의...
    Date2018.01.22 Views199
    Read More
  7. 제2의 인생은 이런 것/정강현 여유회 회장

      1966년에 서울사대부고를 졸업한 18회에는 ‘여유회’라는 특이한 모임이 있다. 동기들에겐 너무나도 친숙한 이름이 지만 처음 접하는 사람들에게는 감이 잘 잡히지 않는 모양 이다. 이름 자체가 생경해서 그런지 졸부가 된 여유 있는 부자들끼리 모여 돈 자...
    Date2017.08.28 Views237
    Read More
  8. 와인과 음악의 만남 / 변형완

      아마추어오페라가수가들려주는‘인생2막     지난해 하반기 선농문화포럼에서 와인강좌로 최고의 인기를 끌었던 변형완 저스트와인(Just Wine) 대표를 만났다. 마침 오페라 '라 트라비아타'의 공연 시작을 앞두고 있는 금요일 저녁이어서 그런지 약속 장소인 ...
    Date2017.01.23 Views594
    Read More
  9. 14년 만에 산문집 발표한 현기영 인터뷰

      소설가는 늙지 않는다     소설로 위대했던 작가들의 산문집을 읽는 것은 사실 좀 두려운 일이다. 픽션의 바다에서 보여주었던 세계관과 문장들이 소소하게 개인화하면 서 신비감이 사라지고 사변의 수준도 미치지 못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 이다. 이리저리 ...
    Date2016.08.29 Views230
    Read More
  10. <서산 부석사 관음상의 눈물>著者 김경임氏 인터뷰

      <서산 부석사 관음상의 눈물> 著者 김경임 氏  인터뷰     약탈 문화재 환수 문제의 전문 외교관 출신 오벨리스크, 몽유도원도에 이은 3부작 출간     2012년 10월 2일 대마도 중서부 해안의 외진 기사카 마을. 저녁 7시 무렵이 되자 적막한 바다를 마주한 ...
    Date2016.04.11 Views335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