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의노트

조회 수 7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의사소통과

언어 예절

 

이주행
중앙대학교 명예교수

 

레이어 2.png

 

 

언어 예절은 의사소통의 윤활유다. 의사소통이란 표현자(화자나 저자)가 일정한 상황에서 일정한 목적을 위해 언어로써 수용자(청자나 독자)에게 자기의 사상과 감정을 표현해 전달하면, 수용자
가 그것을 이해하고 평가하고 반응해 상호 기대한 바의 목적을 달성하는 것이다. 의사소통을 잘하려면 표현자와 수용자가 서로 상대방의 사상과 감정을 정확히 이해하고 존중해야 한다. 의사소통이 잘 되면 사회 구성원이 협동을 잘하고 화합한다. 또한 정신과 육체 건강에 도움이 된다. 치매와 심혈관 질환을 예방하고 스트레스를 해소한다.


언어 예절이란 의사소통에 참여하는 사람들이 언어를 구사할 때 지켜야 할 예절이다. 공자는 예(禮)에 벗어난 것은 듣지 말고, 예에 벗어난 것은 말하지 말라고 했다. 언어 예절을 지키지 않으면 의사소통을 효과적으로 할 수 없고, 인간관계도 잘 맺을 수 없다. 언어는 언어 사용자의 의식, 인품, 가치관 등을 반영한다. 일정한 언어 사회의 언어는 그 사회상을 반영한다. 21세기에 접어들면서 우리나라는 사회 구조의 급격한 변화와 함께 국민의 의식도 많이 변화하고 있다. 언어 예절도 다양하게 변하고 있다. 


사람에 따라 언어 예절에 대한 인식이 다르다. 오늘날 우리나라에는 집단주의 문화에 바탕을 둔 전통적인 언어 예절과 개인주의 문화에 바탕을 둔 새로운 언어 예절이 공존하고 있다. 노인들 중에는 전통적인 언어 예절을 선호하는 사람이 많은데, 청소년 중에는 새로운 언어 예절을 중시하는 사람이 많다. 공적인 상황에서 금기어와 비속어를 사용하지 않는 것이 전통적인 언어 예절인데, 오늘날 사람들 중에는 금기어와 비속어를 사용해도 예절에 어긋나는 것으로 인식하지 않는 사람이 있다. 어떤 이는 자기 자신을 내세우지 않고 겸손하게 말하는 것을 좋게 인식하는데, 어떤 이는 그러한 것을 부정적으로 인식하고 자신의 생각과 느낌을 거리낌 없이 표현한다. 어떤 이는 상대방의 연령, 혼인 여부, 고향, 출신 학교 등을 물어도 예절에 어긋나지 않는 것으로 인식하는데, 어떤 이는 그러한 것을 예절에 어긋나는 것으로 인식한다. 어떤 이는 웃어른의 말을 반박하는 것을 예절에 어긋나는 것으로 간주하는데, 어떤 이는 그렇게 인식하지 않는 경향이 있다. 그리고 어떤 이는 웃어른에게 말할 때 가까이서 낮은 목소리로 천천히 말해야 언어 예절에 맞는 것으로 인식하는데, 어떤 이는 그러한 것에 연연하지 않고 웃어른에게 큰 목소리로 빨리 말해도 언어 예절에 어긋나는 것으로 인식하지 않는다. 의사소통을 하는 사람은 이러한 언어 예절의 다양한 양상을 이해하고 의사소통을 해야 한다.


예절에 맞게 언어를 구사하려면 고운 말을 사용하고, 적절한 경어법·호칭어·지칭어 등을 사용해야 한다. 고운 말이란 예절 바르고 품위가 있는 말이다. 비속어와 욕설은 의사소통의 장애물이다. 이것들은 몸과 마음을 병들게 하고, 황폐화시킨다. 낯선 사람과 대화를 할 때는 가급적 상대방을 높여 말해야 한다. 오늘날 노인이 낯선 어린이에게 반말로 말하면 어린이가 불쾌해하는 경향이 농후하다. 호칭어는 남을 부르는 말이다. 상황과 대상을 고려하지 않고 호칭어를 사용하면 언어 예절에 어긋난다. 시부모 옆에서 며느리가 자기 남편을 부를 때 ‘오빠’ 혹은 ‘자기야’를 호칭어로 사용하는 사람이 있는데, 정부에서는 ‘여보, ○○ [자녀명] 아빠, ○○[남편 이름] 씨, 영감’ 등의 호칭어를 사용하도록 권장하고 있다. 지칭어는 남을 가리키는 말이다. 정부에서는 부모에게 아내를 지칭할 때는 ‘어멈, 어미, 집사람, 안사람, ○○[자녀 이름] 엄마’ 등을 사용하도록 권하고 있다. 오늘날 20, 30대가 사용하는 호칭어와 지칭어 중에는 정부가 권장하는 것과 다른 것이 많다. 정부에서는 젊은 세대가 사용하는 호칭어와 지칭어도 폭넓게 수용해 사용하도록 하는 언어 정책을 시행할 필요가 있다.  


우리는 의사소통을 할 때 언어 예절을 반드시 지켜야 한다. 언어 예절을 지키면, 의사소통이 잘 되고 인간관계도 잘 맺게 되어 행복하게 살 수 있다.

 

레이어 2.png

 


  1. 테마로 보는 영화

    테마로 보는 영화 김현숙 영화평론가외국인영화제집행위원 Something New, Something Old <어벤져스>, <어벤져스:인피니티 워>, <하녀>, <기생충> 21세기 대중문화를 이야기할 때 마블과 DC 코믹스를 떼놓는 일은 불가능하다. 마블 그래픽이 창조한 슈퍼히어로...
    Date2020.02.12 Views237
    Read More
  2. 삼국유사 깊이 읽기 - 신종원

    삼국유사 깊이 읽기   신종원 한국학중앙연구원 명예교수   삼국유사 출처 : 한국민족문화대백과    『삼국유사』는 왕력편을 제외하면 모두 이야기(narrative) 형식으로 되어 있다. 제목에서 드러낸바 삼국시대(통일신라, 후삼국 포함)의 인물이나 사실에 관...
    Date2020.02.12 Views97
    Read More
  3. 새해엔 화를 미워할 수 있는 용기를! - 김진혁

    새해엔  화를 미워할 수 있는 용기를!   김진혁 한국취업컨설턴트협회 대표   새해가 되면 목표로 삼는 것이 하나 있다. 자꾸 욱하는 나로부터 벗어났으면 하는 기도를 드린다. 화를 조절하기 위해 심리학, 문학, 철학책 등을 읽고 마음 다스리는 강의와 설교...
    Date2020.02.12 Views95
    Read More
  4. 국사봉에 올라 - 안종선

    국사봉에 올라   안종선 성보풍수명리학회장   해마다 신년(新年)의 첫날이면 산에 오르는 사람이 적지 않다. 산에 오르는 사람들의 목적도 각각이다. 신년을 맞이해 기념 산행을 하는 사람도 있겠지만 자신의 마음을 재촉하거나 나름의 목적의식이 있기 때문...
    Date2020.02.12 Views78
    Read More
  5. 의사소통과언어 예절 - 이주행

    의사소통과 언어 예절   이주행 중앙대학교 명예교수       언어 예절은 의사소통의 윤활유다. 의사소통이란 표현자(화자나 저자)가 일정한 상황에서 일정한 목적을 위해 언어로써 수용자(청자나 독자)에게 자기의 사상과 감정을 표현해 전달하면, 수용자 가 ...
    Date2020.02.12 Views79
    Read More
  6. 더 큰 대한민국 희망 프로젝트를 말한다 - 윤덕균

    더 큰 대한민국 희망 프로젝트를 말한다       윤덕균 한양대학교 명예교수     현 시국을 난국으로 표현한다. 운전자를 자처하던 북미협상은 쇼로 끝나가고 서초동과 광화문에서의 좌우 격돌은 해방 후 신탁과 반탁으로 대립하던 시절로 돌아갔다. 미국, 중국...
    Date2020.02.05 Views92
    Read More
  7. 영화로 만나는 미래 - 박명호

      영화로 만나는 미래 아톰의 세계와 비트의 세계   박명호 미디어교육가 독립영화 감독   4차산업혁명의 시대의 풍경은 어떤 모습일까? 2016 년 인공지능 알파고와 이세돌의 바둑 대결을 통해서 사람들의 미래 사회에 대한관심이 급증했다 인공지 능 로봇은 ...
    Date2019.08.29 Views271
    Read More
  8. 이순신 제독에게 배우다 - 김판규

      '필사즉생 필생즉사' 이순신 제독에게 배우다   김판규 세종대 석좌교수 前 해군 참모차장   원전 480년 그리스는 영화 '300'으로 알려져 있는 테르 모필레협곡의 전투에서 대제국 페르시아에 패해 국가 패 망의 위기에 처하게 된다 그러나살라미스해전에서...
    Date2019.08.29 Views186
    Read More
  9. 유제품에 대해 올바로 알자 - 최준표

      유제품에 대해 올바로 알자   최준표 (주)제이피에스 총괄사장   지금 우유, 유제품 이야기를 한다는 것이 시기 적절한지 의문이 든댜 일일 백색우유 소비량은 줄어들고 수많은 음료, 기능성 식 품이 넘쳐나는데 새삼스럽게 우유, 유제품을 바로 알자고 하...
    Date2019.08.29 Views123
    Read More
  10. 100세 시대 수명과 건강 - 하주헌

    100세 시대 수명과 건강   하주현 경희대학교 의과대학 교수   국가통계포털(KOSIS) 자료에 따르면 2010년 한국 여성의 평균수명은 84.1세, 남성의 평균 수명은 77.2세로 알려져 있으며, 향후 기대수명은 이보다 훨씬 더 늘어날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한국에서 ...
    Date2019.08.29 Views130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 Next
/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