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인물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d.png

 

 

산이 그곳에 있어

산에 오른다
암벽사진작가   ‘강레아’

 

 

 

 

 

 

 

 

 

 

 

 

 

 

강레아 프로필
2000. 02 신구대학 사진과 졸업
2004~06 사람과산 객원기자
2007~10 월간 산
-‘빛으로 담아낸 Walls and climbers’ 연재
2011~14 월간 사람과 산 기자
2014~17 월간 이마운틴 편집위원 활동 2015~2018
대한산악연맹 대외협력위원으로 활동
2014~ 대한산악연맹 공식사진기자로 활동 중
<개인전>
2007. 11 ‘천상의 꽃을 보다’ 갤러리 룩스
2011. 06 ‘북한산의 사계’
2012. 08 ‘발현’ 목금토갤러리
2017. 01 ‘설악의 여백’ 목금토갤러리
2017. 12 ‘설악의 숨’ 갤러리 브레송 초대전
2019. 11 ‘산에 들다~’ 미술세계 초대전
<그룹전>
2017. 10 Group Exhibition ‘사진의 섬’
2018. 12 Group Exhibition ‘작은 한옥 그림산책’
2019. 01 마루갤러리 초대전 ‘여백’ 전시명

산은 살아있는 대상,

“온몸으로 끌어안다”

온통 흑백(黑白)…
진경산수화(眞景山水畵)를 마주하다.

 

“산이 그곳에 있어 산에 오른다(Because it is there)” 

 

924년 에베레스트 정상을 앞두고 실종된 위대한 산악인 조지 말로리(George L. Mallory)가 어느 강연에서 한 말이다. “왜 위험하고 힘든, 그리고 죽을지도 모르는 산에 오르나?라는 어느 부인의 질문에 순간의 재치로 받아 넘긴 답변이었다. 진짜 명언이다. “죽을 것을 알면서 왜 사냐?”라는 물음에 답을 생각해보면 쉽게 알 수 있다. 모처럼 인사동에 들렀다. 강레아(51) 사진작가의 초대전 ‘산에 들다’를 보기 위해서다. 은근히 화려함을 기대했지만 온통 흑백이다. 흑백만을 고집하는 사진작가, 강레아다. 덕유산 무주구천동, 깊은 산 속에서 태어났지만 도시 생활로 잠시 멀어졌다. 나이 열아홉에 자연스레 다시 산에 오르게 됐다. 산이 있으니 당연한 일이었다. 원래 어울리는 것보다는 혼자가 좋은 그였다. 산 중에도 암벽을 타게 된 것도 다 타고난 성정(性情) 덕이었다.

 

1.png

 

2.png

 

사진도 좋아했다. 당연히 산에서도 사진을 찍었다. “운이 좋았다. 최고의 클라이머들을 만났고 화가인 남편도 만났다. 그 덕분이었다.” 산만 타다가 남편의 권유로 사진기를 들고 산을 타기 시작했다. 적지 않은 나이에 정식으로 사진도 공부했다. 2000년에 신구대학 사진과를 졸업했다. 이 모두가 어우러져 그를 여성 암벽사진작가로 만들었다. 산악 잡지 기자와 프리랜스 기자로도 활동했다. 여섯 번째 개인전을 열었다. 흑백을 고집하는 이유 역시 그의 삶, 그리고 성정과 맞아떨어진 자연스러움이다. 화려하고 드러내는 것을 싫어하기도 하지만 어린 시절의 기억이 흑백이었던 까닭도 컸다. 겨울, 눈이 쌓인 산이 그 무엇보다 좋았다. 기억의 대부분을 차지한 것은 당연하다. 


겨울 아침의 산은 말 그대로 흑백의 동양화 한 폭이다. 안견의 ‘진경산수화’가 떠오르는 그의 작품들은 어린 시절 기억이 사진으로 되살아났기 때문이다. 


“산이 좋아 북한산 아래 산다. 고개를 들면 인수봉이다. 좋은 사진들로 책(사진집) 만드는 것이 소망이다. 무엇보다 자유롭게 살았다. 좋아하는 일이 곧 놀이다 보니 신나게 놀았다. 여한이 없다.” 강 작가의 변이다. 즐기는 자가 최강이라는 말이 생각났다.

 

1.png

 

2.png

 

산은 살아 있는 자연이다. 산을 찍으면 친구, 그리고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하는 느낌이 온단다. 오르고 만지고 온몸으로 끌어안는 대상으로 산을 촬영해왔다. 마치 평생 살을 부대끼며 살아온 연인과도 같단다. 니체와 불교를 좋아하는 그는 ‘집중해야 하는 현재’를 강조한다. 수행의 최고 수단으로 ‘클라이밍’을 꼽는다. 집중하지 않으면 추락한다. 공포를 극복해야 앞으로 나갈 수 있다. 목표를 달성했을 때의 ‘희열’은 마치 인생의 축소판이라는 생각을 들게 한다. 클라이밍에 대한 그의 지론이다. 산, 자연은 생명이다. 자연을 온몸으로 부딪치며 끌어안고 살아온 영혼, 결코 화려하지 않지만 자유로운 삶을 오랜만에 마주했다. 그냥 보고 듣기만 해도, 부럽고 즐거운 일이었다.

 

Q. 이번 개인전의 주제와 작품들의 의미는 무엇인가?
A. 개인전으로 여섯 번째다. 주제는 ‘설악산과 북한산에 대한 헌사’라 하고 싶다. 작품을 보면 산보다는 사랑하는 사람들, 함께했던 사람들을 다시 본다는 느낌이 든다. 등반 중 먼저 간 친구를 포함해 바라보고 함께 보낸 30년이 사진들 속에 묻어 있다. 


Q. 가장 기억에 남는 등반 경험이 있다면?
A. 2006년 겨울 설악산 토왕성 폭포 빙벽 등정이다. 꼬박 하루 넘게, 25~6시간 동안 등정과 사진을 찍으면서 온몸의 힘과 에너지가 완전히 바닥나는 경험을 했다. 2명이 오르면 12시간 정도면 되지만 나를 제외한 4명과 함께 등정하며 사진을 찍느라 무려 24시간 이상 걸렸다. 그 몰입의 시간, 그리고 성취감은 ‘희열’ 그 자체였다. 집에 와서 잠든 후 깨어나는 데 이틀이 걸렀다. 그만큼 기억에 남는다.


Q. 왜 굳이 흑백을 고집하는가? 
A. 어린 시절 기억은 온통 하얀색이다. 북한산 선인봉의 겨울 아침에서 겸재의 풍경화가 보이듯이… 그런 작품들을 사랑한다. 그런 기억들이 작품으로 되살아나다 보니 동양화 같은 느낌이 든다는 평을 받는다. 흑백의 농담으로 충분히 이미지를 표현할 수 있다. 화려함과 드러내는 것을 싫어하는 내 삶의 모습이 그런 흑백의 세상과 비슷하다고 생각한다. 


Q. 좀 더 좋은 작품 활동을 위해 필요한 것들이 있다면?
A. 산과 자연은 생명체다. 아끼고 보존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다만 등반 금지와 같이 일률적인 규제는 개선해야 한다고 본다. 미국 자이언 국립공원 등정 때, 우천 시 원칙적으로는 등반 금지지만 우리 일행이 전문가라는 것을 알고 등정을 허락해줬다. 물론 자기 책임이라는 단서는 붙었지만….

 

우리나라 산악 문화의 수준은 상당히 높다. 일괄적으로 규제하는 것보다는 사람과 실력에 맞는 시스템을 도입했으면 한다. 예를 들면 등반 급수를 구분하는 방법이 있을 것이다.  

 

1.png

 

2.png

 


  1. 산이 그곳에 있어 산에 오른다 암벽사진작가 ‘강레아’

    산이 그곳에 있어 산에 오른다 암벽사진작가 ‘강레아’ 강레아 프로필 2000. 02 신구대학 사진과 졸업 2004~06 사람과산 객원기자 2007~10 월간 산 -‘빛으로 담아낸 Walls and climbers’ 연재 2011~14 월간 사람과 산 기자 2014~17 월...
    Date2020.02.05 Views86
    Read More
  2. 그룹홈 엄마로 변신한 가수 윤설희

    작은콘서트에서 노래하는 윤설희(오른쪽)자매   그룹홈 엄마로 변신한 가수 윤설희  넓고큰방도있지만 나는그룹홈이 더 좋아요!    앨범〈논두렁밭두렁〉  윤설희씨를소개하는방법은여러가지다.  첫째, 1980년대 부부 혼성 듀엣 〈논두령밭두령〉의 멤버요 작...
    Date2019.08.29 Views400
    Read More
  3. 호텔리어 사진작가 백승우

    취미가 돈이 될 줄 누가 알았겠어요? 호텔리어 사진작가 백승우(白承雨)     My Seoul : Hidden Gems (2018) 수려한 한강 경관이 내려다보이는 남산에 위치한 호텔 로비에는 반짝이는 연말 크리스 마스 트리 주변으로 많은 사람들이 오갔다. ‘약수동 출근길’...
    Date2019.01.31 Views248
    Read More
  4. 그녀의 손을 거치면 마법처럼 잘 팔린다!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 휩쓴 이유리씨

            그녀의 손을 거치면 마법처럼 잘 팔린다!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 휩쓴 이유리씨   스티브 잡스는 엔지니어, 경영인의 단계를 지나 최종적으로 디자이너로서 생애를 마쳤다. ‘사람들은 만들어서 보여주기 전에는 자신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모른다’...
    Date2018.08.23 Views540
    Read More
  5. 조환복 前멕시코대사 / "37년간 각국을 돌며 받았던 질문, 이제 대답할 때입니다."

    “37년간 각국을 돌며 받았던 질문, 이제 대답할 때입니다.” 조환복 前멕시코 대사 인터뷰     생각하는 대로 살지 않으면 사는 대로 생각하게 된다는 말이 있다. 前멕시코대사 조환복(영남대 석좌교수)은 37년의 공직생활을 마치고 ‘생각해 오던 대로’ 인생의...
    Date2018.01.22 Views186
    Read More
  6. 제2의 인생은 이런 것/정강현 여유회 회장

      1966년에 서울사대부고를 졸업한 18회에는 ‘여유회’라는 특이한 모임이 있다. 동기들에겐 너무나도 친숙한 이름이 지만 처음 접하는 사람들에게는 감이 잘 잡히지 않는 모양 이다. 이름 자체가 생경해서 그런지 졸부가 된 여유 있는 부자들끼리 모여 돈 자...
    Date2017.08.28 Views212
    Read More
  7. 와인과 음악의 만남 / 변형완

      아마추어오페라가수가들려주는‘인생2막     지난해 하반기 선농문화포럼에서 와인강좌로 최고의 인기를 끌었던 변형완 저스트와인(Just Wine) 대표를 만났다. 마침 오페라 '라 트라비아타'의 공연 시작을 앞두고 있는 금요일 저녁이어서 그런지 약속 장소인 ...
    Date2017.01.23 Views591
    Read More
  8. 14년 만에 산문집 발표한 현기영 인터뷰

      소설가는 늙지 않는다     소설로 위대했던 작가들의 산문집을 읽는 것은 사실 좀 두려운 일이다. 픽션의 바다에서 보여주었던 세계관과 문장들이 소소하게 개인화하면 서 신비감이 사라지고 사변의 수준도 미치지 못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 이다. 이리저리 ...
    Date2016.08.29 Views227
    Read More
  9. <서산 부석사 관음상의 눈물>著者 김경임氏 인터뷰

      <서산 부석사 관음상의 눈물> 著者 김경임 氏  인터뷰     약탈 문화재 환수 문제의 전문 외교관 출신 오벨리스크, 몽유도원도에 이은 3부작 출간     2012년 10월 2일 대마도 중서부 해안의 외진 기사카 마을. 저녁 7시 무렵이 되자 적막한 바다를 마주한 ...
    Date2016.04.11 Views333
    Read More
  10. 저시력자 안경개발에만 35년... 강.정.근

      저시력자 안경개발에만 35년… 강.정.근.     안경아, 고맙다! 고쳐줄 수는 없지만, 보게 할 수는 있어요   바야흐로 100세 시대가 열렸다. 평균수명이 늘어나면서 마흔부터 청춘이라는 이야기가 나올 정도지만, 40대 중반이 되면 대부분 근거리가 침침해 보...
    Date2016.04.11 Views1369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