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농칼럼

조회 수 4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미학의즐거움.jpg

 

 

 

美에 대한 탐구는 진(眞),선(善)의 경우와 마찬가지로 인류의 지성이 동트던 기원전 6-5세기에 본격적으로 시작되었다. 고대 희랍에서 미는 비례와 균형, 조화와 통일과 같은 수학적 법칙으로 존재하며, 신이 창조한 아름다운 자연, 무엇보다도 완벽한 인간의 신체를 통해 나타난 미는 그 자체 선이었고 즐거움이었다. 물론 이 시대에도 미가 인간의 감각이나 지각능력에 관련된다는 것을 주목하지 않은 것은 아니지만, 미의 감각적 특질은 신적 경지에 도달하려는 예술가의영감으로 이해되고 있었다.

 

르네상스기에 들어와 예술작품이 쏟아져 나왔다. 신이 만물을 창조하여 전 우주를 아름답고 풍성하게 했듯이 예술가들은 예술품을 통해 미를 구현하여 인간세상을 풍성하게 한 것이다. 그 배경에는 신세계를 비롯한 지리상 발견에 의해 번창한 상업과 교역의 주인공인 누보 리치 부르주아들의 예술품에 대한 대대적인 수요가 있었다. 새로운 산업으로서 예술작품이 대량생산되면서 좋은 예술작품의 선별 문제는 부르주아들의 초미의 관심사가 되었고, 미와 예술은 무엇인가라는 물음이 사회적, 학문적 관심의 대상이 되었다.

 

이러한 시대적 배경에서 1750년 독일 철학자 바움 가르텐(Baum Garten)은 미학(Aesthetics)이라는 이름으로 미와 예술에 관한 학문을 제시했다. 미학, 즉 에스테틱스는 희랍어로 감각적이라는 뜻을 가진 에스테티코스(aisthetikos)에서 유래한다. 바움가르텐은 어떤 사물이나 행위의 객관적인 특질로 인식되었던 미를 감각의 문제, 즉 취미의 문제로 환원한 것이다. 이제까지 ‘미는 쾌감을 주는 것’이었지만, 이제부터는 ‘쾌감을 주는 것은 미’라는 출발점에서 미가 재 정의된것이다. 이것은 미의 본질보다 미의 판단에 주목한 것이며, 개개인의 주관적 취향이 미적 판단의 기준이 됨을 전제로 하는 것이다.

 

개인적 취향에 관한 보편적 합의, 즉 사회적 미적 판단의 일반원칙을 탐구하는 학문인 미학이 태어난 시대는 계몽주의 사상이 진전되던 때였다. 계몽주의를 지배하던 부르주아의 이성적, 합리적, 과학적 성향은 19세기 말에 이르러 과학과 인문, 예술 모든 방면에서 절정에 달한 듯 했다. 전기가 발명되어 전화, 축음기, 영화가 제작되기 시작했으며, 자동차와 비행기가 발명되어 탱크부대와 공군이 창설되었는가 하면 노벨상이 제정되었다. 카메라가 발명되면서 예술가들은 옥외로 나와 눈부신 빛 속에서 그들의 인상에 각인된 갖가지 꽃들과 자연의 모습, 아름다운 여인들을 화폭에 등장시켰다.

 

이 아름다운 시대, 이른바 벨 에포크는 제1차 세계대전과 함께 사라졌다. 인류역사상 전무후무한 끔찍한 세상이 펼쳐짐과 동시에 약속이나 한 듯 예술에서 미는 사라졌다. 부르주아 세계의 불의와 위선, 멍청함에 항의하는 예술가들은 모더니즘, 다다이즘, 표현주의, 초현실주의, 아방가르드,...이름은 무엇이든 간에, 그들의 예술작품에서 미와 기쁨을 제거했다. 왜 전범들의 세상을 찬양할 것인가? 미는 완전하고 좋은것이라는 고대의 미론이 부정되었고, 미적 판단에 의해 공유된 미감은 사회적 공감이며 이는 보편적 합의라는 계몽주의 미론의 허구성이 폭로되면서 미와 예술의 재정의가 불가피해졌다.

 

미가 제거된 예술은 예술인가? 예술에서 미가 사라지면 가치는 어떻게 측정해야 하는가? 추하고 불편한 현대 예술품을 대면하며 쏟아진 질문이다. 그 답은 예술의 목표는 더 이상 미가 아니며, 예술에서 미는 단지 우연적이라는 것이다. 예술에서 미를 추구했던 예술가들은 예술에서 더 큰 것을 찾지 않으면 안 되었다. 모든 재능을 동원하여 쾌감을 주는 미를 표현해왔던 예술가들은 그들을 구속했던 법칙과 형식에서 벗어나서 오직 자유로운 상상력을 통해 자신들의 감정과 이념을 표현하는 작업을 본업으로 삼게 되었다. 예술가들이 작품을 통해 역사와 문화, 사회적으로 인간의 절실한 관심사를 환기시킬 때 미는 거기에 있을 수도 있고, 있지 않을 수 도 있다.

 

이제 미는 예술에서 필수적 요소가 아니다. 그만큼 미의 거부는 예술의 대세로 자리 잡은 듯하다. 여기에는 진화론적 측면에서 미의 우월성을 찬양해온 인간의 동물적 본성에 대한 수치감과 반성도 작용했다고 보아야 할 것이다.


  1. 중남미 올바로 이해하기 - 조환복

      중남미 올바로 이해하기     조환복 前멕시코 대사     과거 중남미라고 하면 주기적인 외채위기와 고율의 인플레, 불안한 정치와 함께 광적인 축구열풍, 고대문명, 각종 축제와 카니발 등 낭만적인 이미지를 함께 갖고 있다. 그리고 천연자원이 풍부하고 경...
    Date2016.05.03 Views65
    Read More
  2. 더 큰 세상이 더 큰 생각을 갖게 한다. - 함기수

          더 큰 세상이 더 큰 생각을 갖게 한다.       함기수  前 SK네트윅스 칭다오 지사장   2,000년대 칭다오(靑島) 지사장으로 일할 때다. 당시 칭다오 지사의 주요 사업 중 하나가 한국의 석유화학제품을 중국 시장에 파는 것이었다. 당시 우리는 본사로부...
    Date2016.05.02 Views67
    Read More
  3. 달팽이... 느림의 미학 - 권오길

          느림보달팽이는 모나지 않은 둥그스름한 양태(樣態)와 어눌한 품새에 탓에 어쩐지 절로 살가운 정감이 가고 기꺼이 마음이 끌린다. 사실 필자는 그 많은 생물 중에서 보잘 것 없는 조개, 고둥, 오징어가 들어가는 연체동물(軟體動物)을 전공하는 사람으...
    Date2016.05.02 Views260
    Read More
  4. 새해에는 모든 것이 달라질 수 있을 것인가? - 이인호

        지난 해는 우리 한국사람들에게 유난히도 어렵고 고통스러웠던 한 해가 아니었던가 싶다. 세월호 사건에서 부터 연말에 일어난 원양어선 침몰사건에 이르기 까지 너무도 많은 귀한 생명들이 가혹한 고통 속에서 사라졌고 사건 후속처리 과정에서부터 드러...
    Date2016.05.02 Views49
    Read More
  5. 美學의 즐거움 - 김경임

          美에 대한 탐구는 진(眞),선(善)의 경우와 마찬가지로 인류의 지성이 동트던 기원전 6-5세기에 본격적으로 시작되었다. 고대 희랍에서 미는 비례와 균형, 조화와 통일과 같은 수학적 법칙으로 존재하며, 신이 창조한 아름다운 자연, 무엇보다도 완벽한 ...
    Date2016.05.02 Views44
    Read More
  6. 알 권리와 사생활 보호 - 박현채

      알 권리와 프라이버시권 중 어느 권리가 우선시 되어야 하는가? 요즈음 헌법상의 기본권인 두 권리간의 충돌이 잦아지면서 개인의 사적 영역에 대한 보도가 뜨거운 감자가 되고 있다. 지난해 가을에 있었던 검찰총장 혼외아들 보도와 관련해 공인의 사생활...
    Date2016.05.02 Views608
    Read More
  7. 고령화사회의 도전과 대응 - 전광우

      고령화사회의 도전과 대응     글 전광우 연세대 석좌교수 前 금융위원장 국민연금공단 이사장           우리나라는 현대 인류역사상 가장 급속하게 고령화가 진행되고 있다. 지난 반세기 동안 평균수명은 20년 이상 증가해 2010년에 이미 81세에 도달했으...
    Date2016.05.02 Views88
    Read More
  8. 평범한 일상의 행복 - 주돈식

      평범한 일상의 행복   주돈식 前 문화체육부장관     세계 연극무대에 가장 많이 오르고 있는 작품은 손톤 와이더(Thornton Wilder)의 ‘우리동네 (Our Town)’*일 것이다. 무대 장치가 간단하지만 그 지닌바 의미는 그리 간단하지 않기 때문일 것이다.   내용...
    Date2016.05.02 Views128
    Read More
  9. 한국 문화유산에 나타난 소통과 화합의 정신 - 이배용

          21세기 지식 기반 사회는 첨단 과학 기술이 다른 학문과 서로 융합해 발전하는 새로운 패러다임을 창출하고 있으며, 이러한 추세에 발맞추어 우리는 기존의 질서와 가치관을 끊임없이 재편해 가는 과정에 있다. 글로벌화하는 시대에 당연히 외부로 시선...
    Date2016.05.02 Views59
    Read More
  10. 평화의 길, 유네스코의 어제와 오늘 - 이삼열

          이천시와 전주시, 서울시가 유네스코 창의도시가 되고, 아리랑과, 한산모시, 강강수월래가 유네스코의 무형문화유산 대표 목록에 등재되며, 제주도가 세계 자연유산, 하회와 양동등 역사마을이 세계 문화유산으로 기록되고 훈민정음, 동의보감, 팔만 대...
    Date2016.05.02 Views108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